첫 우동 라면 너구리 탄생 35 주년. 장수 비결은?

농심의 최장수 라면 브랜드인 우동라면 ‘너구리’가 출시 35주년을 맞았다.

  • 해물맛 위해 넣은 완도산 다시마가 일등공신
  • 다시마 조각 모으면 여의도 3배, 지구 6 바퀴
  • 누적 판매 52억개, 국민 1인당 100개씩

너구리
서른 다섯살. 너구리

농심은 올해 상반기까지 너구리 누적 매출은 1조8000억원, 누적 판매량은 52억 개라고 27일 발표했다. 전 국민이 너구리를 100개 이상 먹은 셈이다.

1982년 국내 첫 우동라면으로 시장에 나온 너구리는 출시 1년 만인 83년 매출 150억원을 돌파하면서 승승장구했다. 이후 수많은 우동라면이 등장했지만 여전히 연간 1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농심의 효자 상품이다. 지난해 매출은 1050억원이다.

농심은 너구리의 오랜 인기 비결로 오동통한 면발과 시원한 국물을 꼽는다. 얼큰한 해물 우동 국물과 두꺼운 면발이 더해져 기존 라면과 확실한 차별화에 성공했다.

시원한 국물의 비결로 농심 측은 “전남 완도산 다시마의 공이 크다”고 설명한다. 너구리 개발 당시 해물 맛을 깊게 내기 위해 다양한 실험을 하던 중, 국내에서 가장 생산량이 많고 품질이 좋은 전남 완도산 다시마를 별도 가공 없이 그대로 넣기로 결정했다. 해물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동시에 시각적 효과도 뛰어났다. 지금은 너구리의 제품 트레이드마크로 자리 잡았다.

너구리
너구리 라면에 들어있는 다시마 생산지인 금일도의 어민들이 너구리와 다시마를 보여주고 있다.

농심은 매년 전남 완도군 금일도 다시마를 400t씩 구매하고 있다. 이는 국내 식품업계 최대 규모이고 이 지역의 연간 건다시마 생산량의 15%에 해당한다. 35년간 쓴 금일도 다시마는 1만4000t에 달한다. 너구리에 들어있는 다시마 조각을 누적판매량만큼 바닥에 펼치면 약 8.6㎢ 정도 넓이가 된다는 계산이다. 이는 서울 여의도 면적의 3배에 달하는 수준이며, 일렬로 정렬했을 때 지구를 6바퀴 돌 수 있다.

농심 구매팀 관계자는 “너구리 맛의 핵심인 다시마는 품질이 뛰어난 완도 금일도산만을 고집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일도 도장리 한병철 어촌계장은 “한국 대표 청정수역인 완도는 전국 다시마 생산의 70%를 담당하는데 금일도 다시마는 완도 내에서도 제일의 품질을 자랑한다”며 “너구리 맛이 좋은 이유도 원재료가 좋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너구리 자주 묻는 질문(FAQ)

Q. 너구리 속 다시마 국물을 우려낸 뒤 먹어도 될까.
A. 먹어도 된다. 다시마에 대한 궁금증은 농심 고객상담센터 단골 소비자 질문 중 하나다. 최근 농심이 13~40세 남녀 36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3.3%는 ‘먹는 편이다’라고 답했다. 나머지는 국물을 우려낸 뒤 버린다. 농심 측은 “너구리 다시마는 안심하고 먹어도 문제가 없다”고 설명한다. 완도 해역에서 채취해 자연건조시킨 것으로 인공적인 첨가물을 넣지 않아 취향대로 먹어도 된다는 게 농심 측 설명이다

Q. 너구리 역대 CF 모델은.

A. ‘너구리 한 마리 몰고 가세요~’라는 카피와 ‘쫄깃쫄깃~ 오동통통~“의 CM송은 출시 후 바뀌지 않은 광고 콘셉트이다. 1982년 11월 첫 방송된 이래 너구리 TV광고에는 20여 명이 등장했다. 강부자ㆍ하희라ㆍ이제니ㆍ장나라ㆍ박신혜· 슈가 박수진· 걸스데이 혜리ㆍ공승연 등 밝고 건강한 이미지의 여성 모델을 기용해 왔다. 남자 모델로는 이세돌 9단, 배우 강하늘이 출연한 바 있다.

Q. 왜 미국에서 RTA로 불리나.
rta
너구리를 뒤집으면? RTA
A. 1986년부터 미국에 수출된 너구리는 미국에서 ‘RTA’로 불린다. 이는 한글을 읽지 못하는 사람들이 포장지에 쓰인 너구리를 뒤집어 읽으면서 생긴 일이다(사진 참조) 너구리는 수출 뒤 인기를 끌었는데 한글을 읽지 못하는 소비자가 포장지에 쓰인 ‘너구리’ 글자를 뒤집어 ‘RTA’ 라면으로 불렀다. 지금까지도 미국에서 너구리를 RTA라면으로 읽는 현지 소비자들이 많다.